본문 바로가기
전원의 일상

백합 구근 심기

by 빠피홍 2022. 11. 8.

▲ 지난 7월에 활짝 피었던 백합 '트라이엄페트' 종이다

 

 

백합 구근 심기

 

 

매년 이맘 때 즈음이면 백합 뿌리에 붙은 새끼 구근을 떼어내어 옮겨 심곤 한다. 백합의 종류에 따라 새끼구근이 많이 달리는 종이 있는가 하면 몇 년이 가도 좀처럼 새끼가 없는 종도 있다. 특히 트라이엄페트 종은 향기도 좋을 뿐 아니라 새끼를 많이 쳐서 좋다. 조금만 부지런하면 숫자를 늘릴 수 있기 때문이다.

 

올해 형성된 손톱크기만한 새끼에도 이미 뿌리가 서너 개 달려있다. 몇 해 전에 심어보았는데 2년이 지나고 나니 꽃이 피었다. 새끼 구근 육십 여개를 정원에 임시로 심고 중간 크기의 백합 30 여개는 쌈지공원에 심기로 했다. 시작이 반이어서 수 년 내로 공원에 백합을 많이 늘려야겠다. 임시지만 쇠막대기로 경계도 쳐놓았다.

 

올봄에 퇴비를 섞어 로터리기계로 땅을 뒤집어 부드럽게 해놓았음에도 땅이 돌덩이처럼 딱딱하다. 삽이 들어가지 않는다. 어쩔 수 없이 집에 있는 빠루를 들고 나와 땅을 찧고 상토를 적절하게 배합하여 심었다. 점차적으로 퇴비를 많이 주어 땅심을 키우도록 해야겠다.

 

 

@2022년11월2일

 

 

▼새끼 백합 구근들

'전원의 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고향후배들  (0) 2022.11.16
아네모네  (0) 2022.11.10
사진 공모전  (0) 2022.11.02
뻐꾹나리가 만개하다  (0) 2022.10.31
청화쑥부쟁이와 용담초  (1) 2022.10.29

댓글1